정의선 부회장 "현대차 10년간 정체…혁신·변화가 생존"
정의선 부회장 "현대차 10년간 정체…혁신·변화가 생존"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10.29 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훈홀 미팅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는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뉴스1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이 미래 자동차 10대 중 3대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PAV:Personal Air Vehicle)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만큼 기술과 트렌드가 급변하고 있다는 의미로 과거 10년 동안 현대차그룹은 정체된 기업 문화로 변화에 수동적이었다고 자평했다. 변화 없이는 생존을 담보할 수 없는 만큼 관습의 틀을 깨고 자동차 볼륨 1등이 아닌 진보적 기업문화 1등으로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22일 양재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 약 1200여명과 함께 타운홀 미팅을 가졌다. 타운홀 미팅은 다양한 주제로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사의 방향성을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타운홀 미팅은 지난 3월과 5월 자율복장,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열린 이후 세 번째 개최됐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참석 임직원들과 셀프 카메라를 함께 촬영하는 등 격의 없는 모습을 보였다. 직원들은 정 수석부회장 애칭인 '수부'라는 호칭을 부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직원들과 셀프카메라를 촬영 중인 정의선 수석 부회장(현대자동차 제공)© 뉴스1

 

 


분위기는 밝았지만 내용은 다소 무거웠다. '함께 만들어가는 변화'를 주제로 진행된 타훈홀 미팅에서 정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이 변화에 정체됐다고 평가하며 이를 깨고 혁신·창의적 기업문화로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현대차그룹의 목표가 자동차 회사 볼륨 1위가 아닌 진보적 기업문화 구축으로 모두가 일하고 싶어 하는 기업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세계 트렌드가 바뀌어나가는데 변화에는 우리가 좀 모자라지 않았나 한다"며 "회사에서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자동차 볼륨 1등이 중요한 게 아니라 기업문화를 진보적으로 개선해 그 면에 있어서 1등을 하는 것이 우리가 추구해야 할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정 부회장 생각은 바뀐 보고문화에서도 드러난다. 정 부회장은 결재판 수기결재를 사용하지 않고 간략하고 효율적인 의사소통을 강조했다. 현대차 임직원들도 보고문화 개선으로 업무 효율이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미래생존을 위해선 변화를 기반으로 한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의 체질 개선을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미래차 시장에서 전통적인 자동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50%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대신 하늘을 나는 자동차(PAV)와 로보틱스가 각각 30%, 20%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 부회장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2500만대 공급과잉 상태로 그동안 자동차회사가 인수합병으로 없어진 경우가 없었지만 미래에는 사라지는 기업이 많아질 것"이라며 "살아남고 경쟁력을 갖추는 게 가장 중요한데 서비스 등 앞서가는 솔루션을 내놔야 고객이 우리 차를 선택하게 된다"고 말했다.

고 정주영 명예회장에게서 배운 대로 몸과 마음이 건강해야 긍정적인 생각이 가능하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또 청년세대 43명이 기성세대에게 전하는 글인 책 '그러니까…아~무 말도 하지 마세요'를 통해 세대 간 생각에 대한 이해가 회사 문화 형성에 시사하는 점이 많다는 말도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책에 따르면 기성세대가 꼰대라는 소리 안 들으려고 노력한다는 내용이 있는데 나중에는 아이들도 꼰대가 되어간다"며 "이런 것들을 어떻게 해석하고 느껴야 할지 궁금한데 회사 문화를 형성하는데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