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논란의 신간…"트럼프, 한국이 美 벗겨먹는다 생각"(종합)
또 논란의 신간…"트럼프, 한국이 美 벗겨먹는다 생각"(종합)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10.31 0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집권 초 한국을 포함한 동맹국들이 미국을 이용하고 있다고 생각했고, 이에 따라 천문학적 방위비를 한국이 분담해야 한다고 언급했다는 주장을 담은 신간이 출간됐다.

아울러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도 국방부와 상의 없이 트럼프 대통령이 결정했다는 내용도 책에 담겼다.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장관의 연설문비서관이던 가이 스노드그래스는 29일(현지시간) '선을 지키며 : 매티스 장관 당시 트럼프 펜타곤의 내부'(Holding the Line: Inside Trump's Pentagon with Secretary Mattis)라는 제목의 책을 통해 이러한 트럼프 행정부 비화들을 폭로했다.

스노드그래스는 이 책에서 매티스 장관을 수행하며 자신이 목격하고 들었던 트럼프 대통령의 언행들을 세부적으로 소개했다. 여기에는 한반도 관련 문제가 많이 담겨있어 주목된다.

책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초부터 한국, 일본, 독일 등에서 미군 병력을 철수할 수 있는지를 질문했고, 이에 행정부 외교안보팀은 해외주둔 미군의 중요성을 인식시키자는 차원에서 2017년 7월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브리핑을 열었다.

그러나 브리핑 첫날부터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동맹에 대한 불평을 쏟아냈다. 당시 그는 "한국은 우리를 심하게 이용해먹는다" "한국과 중국이 오른쪽과 왼쪽에서 미국을 벗겨먹고 있다"고 불만을 표시했다고 책은 전했다.

스노드그래스는 당시 브리핑에 대해 "지루하고 정신이 팔려있던 트럼프 대통령은 팔짱을 낀 채 '동맹국들이 미국을 뜯어내고 있다'고 선언했다"며 그가 마치 교통 체증에 걸린 다람쥐처럼 대화 주제를 계속 바꿔갔다고 묘사했다.

동맹국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부정적 인식은 이듬해 1월에 열린 두번째 브리핑에서도 동일하게 반복됐다. 매티스 장관이 해외 주둔 미군은 안보를 지키는 '이불' 같은 역할을 한다고 설명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건 손해 보는 것이다! (한국이) 주한미군에 1년에 600억달러(약 70조원)를 낸다면 좋은 거래"라며 반박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한미 방위비분담 협정에 대해 '손해 보는 거래'(losing deal)라고 폄훼하기도 했다고 책은 소개했다.

책에 등장하는 600억달러는 올해 방위비 분담 협정에 따른 한국 정부의 분담금 약 9억달러의 70배를 웃도는 천문학적 액수다. 취임 초 동맹국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인식이 어땠는지를 확인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의 연설문비서관이던 가이 스노드그래스의 신간 '홀딩 더 라인'(holding the line) © 뉴스1


스노드그래스는 또한 책을 통해 매티스 장관 재직 당시 미 국방부가 한미연합훈련 중단이나 우주군 창설 등의 의사결정에서 소외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표도 국방부는 모르고 있었다고 전했다.

매티스 전 장관 측은 이번 신간에 대해 "책을 읽지 않았고 읽을 생각도 없다"며 "스노드그래스는 일부 회의에서 메모를 하기는 했지만, 의사 결정에는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던 부하 직원이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 내부 비화가 폭로된 것은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은 지난해 9월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Fear : Trump in the White House)를 통해 백악관의 난맥상을 자세히 소개했었다.

또한 같은 시기 뉴욕타임스(NYT)에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부고발자의 기고문이 실리기도 했다. 익명의 기고자는 자신을 "트럼프 행정부 내에 있는 레지스탕스(저항 세력) 중 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