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 제2단계 사업 준비 박차
평택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 제2단계 사업 준비 박차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11.12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12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평택시 2021년도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사업신청을 위한 2단계 ‘2021년 평택시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설치타당성 조사 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보고회에는 이종호 부시장을 비롯해 이병배 평택시의회 부의장과 김승겸 산업건설위원장, 환경전문가, 관계기관 및 축산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보고회는 2017년 환경부 제2차 물환경 관리 기본계획 및 경기도의 가축분뇨 기본계획에 따라 2019년 2월 평택시 가축분뇨 관리 세부계획을 수립해 2025년까지 평택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에서 연간 가축분뇨 발생량 중 50%를 분담하는 평택시 중장기 축산환경 시책 추진을 위해 개최됐다.

보고회는 지난 5월 착수보고회 이후 1일 퇴비화처리 280톤, 1일 정화처리 260톤 규모의 처리시설 설치를 위한 사업 후보지(정화처리 연계 및 단독) 입지분석과 타 시․군 선진시설 비교분석 등 후보지별 지리적․환경적 요인을 고려한 처리여건, 처리수질목표, 부지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처리시설 설치계획 보고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이 지역주민의 환경 기피시설인 만큼 지역발전 등 후보지역 인센티브(안) 및 시설주변 인프라 구축 등 사업 장애요인 및 해소 방안에 대한 제안도 있었다.

향후 시는 주민 지원사업 및 공공처리시설 운영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설치사업 추진시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적정사용료 산정 및 주민공청회를 실시 예정이며, 3단계 계획으로 바이오 가스화 처리 등의 가축분뇨처리시설을 설치해 최종적으로 공공부분에서 50% 처리목표를 확충할 계획이다.

이종호 부시장은 “평택시 가축분뇨 관리 세부계획 수립 이후 그 첫 번째 제1단계 사업은 평택축협에서 100㎥/일의 퇴비화처리시설로 2020년도 대상사업 국고보조금이 확정됐다”면서, “제2단계 사업 시작의 설치타당성 조사용역을 면밀히 조사, 분석, 준비하고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이 평택호 수질개선 등 평택시 환경개선에 반드시 필요한 시설임을 시민에게 충분히 홍보해 시민과 축산이 공존하는 환경조성을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동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