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주한미군 시민권자 5만명’ 평택 발전 포럼 9일 개최
평택, ‘주한미군 시민권자 5만명’ 평택 발전 포럼 9일 개최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12.0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주한미군과 평택 시민이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미군 시민권자 5만명’ 한국 속 미국 도시 평택 발전 포럼을 오는 9일 오후 2시부터 팽성 국제교류센터 대공연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기자단과 평택 언론인클럽 추진위원회 주관하며 평택시의회가 후원한다.
 
포럼에서는 미군 시민권자 5만 시대를 맞아 평택시의 현재 상황을 진단하고 향후 미군과 가족들이 생활하며 나타날 수 있는 문제들에 대해 논의하고 대책 방안 마련에 심도 있는 토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토론에는 시 산하단체, 시의회, 미군기지 주변 상인대표 등이 나서 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문제점과 평택 시민들과의 상생방안 등을 발표하고 열띤 토론도 벌인다.
 
포럼은 발제와 주제토론에 이어 시의회에서 차원의 대응방안, 현재 진행 중인 시 차원의 대응, 기지 인근 상인 등이 참여해 상인들과 주민들의 우려와 요구 등에 대한 생생한 목소리가 전달될 예정이다.

좌장은 김종식 평택 언론인클럽 추진위원장이 맡는다.
 
발제자로는 전 평택대학교 강수명 교수와 김인국 외교부 평택 SOFA 국민지원센터장이 나섰다.

강 교수는 ‘시민 10명 중 1명이 미국인 함께 살아가는 평택 만들기’라는 주제로 평택시는 외국인과 함께 잘 살아가는 도시를 위해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지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외국의 사례를 토대로 함께 잘 살아가는 방향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김인국 국민지원센터장은 ‘주한미군 평택 시대 효율적인 정부지책 방향’에 대한 주제로 주한미군의 과거와 현재, SOFA 운영현황과 미군범죄에 따른 문제점과 대책 등을 발표한다. 토론자로는 이윤하 평택시의원, 차상돈 평택시 국제교류재단 사무처장, 김창배 팽성상인회장 등이 나선다.

이윤하 의원은 ‘주한미군 평택 시대 개막... 시의회 상생 협력방안’으로 철저한 준비와 거시적인 안목을 통해 주한미군과 그 가족들이 시민과 함께할 수 있는 상생 콘텐츠 개발을 위해 많은 전문가와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현실적인 상생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한다.

차상돈 사무처장은 ‘주한미군 평택 시대’ 한미교류 활성화를 통한 평택시의 발전 방향으로 주한미군과의 지역사회와의 공존을 위한 민관의 역할을 설명하고 교류 활성화를 위해 진행되고 있는 프로그램 설명과 향후 추진계획 등을 설명한다.

기지 주변에서 살아온 김창배 상인회장은 ‘ 기지 주변 상인이 바라본 활성화 방안 및 건의내용’으로 공평 정대한 SOFA 사항 준수와 범죄예방책, 관광객 유치 대책, 전통문화 체험과 문화교류 대책, 국제화 역량 강화를 위한 대책 등을 묻고 주민들의 입장도 대변한다. / 임동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