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文대통령 신년사, 자화자찬은 있지만 반성은 없어"
바른미래 "文대통령 신년사, 자화자찬은 있지만 반성은 없어"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1.0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바른미래당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자화자찬은 있지만 반성은 없고, 총론은 있지만 각론은 부족한 신년사"라고 평가했다.

강신업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며 "'함께 잘 사는 나라'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었다고 자랑했지만, 지난 국정운영에 대한 반성은 눈을 씻고 찾아도 없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일자리가 늘었다거나 고용률이나 고용의 질이 좋아졌다는 말을 들으면서 우리 국민들은 문 대통령에게는 '반성 DNA'라는 게 애초부터 없다는 생각을 할 것"이라며 "한 해의 국정운영계획을 밝히는 신년사라면 화려한 말 잔치나 자화자찬보다는 미진했던 국정운영에 대한 반성이 우선돼야 한다"고 했다.

그는 "아파트 값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자영업자 등 민생경제는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는 등 경제상황은 악화일로를 걷고, 국민들은 지갑을 닫으며 경제적 고통에 아우성치고 있다"며 "하지만 대통령만 우리 경제가 아무 문제 없다고 하니 우리 국민들은 잘못 들은 건 아닌지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 비서실이 온통 검찰의 수사대상이 됐고, 울산시장 부정선거 의혹으로 대통령 본인까지 연루의혹을 받고 있는데도, 이에 대한 유감 표명 한 마디 없는 것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말끝마다 권력기관 개혁을 강조했던 대통령이 비리의 온상이 된 대한민국 최고의 권력기관, 청와대 개혁에 대한 일언반구도 없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도입을 성과로 언급하는 대목에서 국민들은 대통령의 얼굴을 다시 한 번 쳐다보게 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이 먼저 고려해야 할 것은, 우리 경제를 어떻게 성장시킬 것인지, 복지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지 하는 것"이라며 "남북관계가 난관에 봉착한 지 이미 오래인데도 대통령이 여전히 근거 없는 낙관주의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도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는 "세계경제에 먹구름이 몰려오고 국제정세가 일촉즉발의 위기를 향해 치닫고 있는데, 신년사에 나타난 대통령의 국정상황 인식은 여전히 무사안일"이라며 "바른미래당은 대통령이 부디 냉철한 현실인식을 바탕으로 실효적인 방법을 찾아 국리민복(國利民福)에 충실한 국정운영을 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