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도시공사, 불우이웃돕기 해피드림 바자회 개최
평택도시공사, 불우이웃돕기 해피드림 바자회 개최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1.2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자회 수익금 및 지정기부금,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쓰여
사진설명- 평택도시공사는 1월 20일 본사 1층 대강당에서 ‘불우이웃돕기 해피드림 바자회’를 개최했다. 이날 가장 많은 물건을 구매한 직원이 모금함에 구매액을 넣고 있다./ 사진제공=평택도시공사
사진설명- 평택도시공사는 1월 20일 본사 1층 대강당에서 ‘불우이웃돕기 해피드림 바자회’를 개최했다. 이날 가장 많은 물건을 구매한 직원이 모금함에 구매액을 넣고 있다. / 사진제공=평택도시공사

평택도시공사가 설 명절을 앞둔 1월 20일 본사 1층 강당에서 ‘불우이웃돕기 해피드림 바자회’를 개최했다.

이번 바자회를 위해 평택도시공사는 1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직원들로부터 의류, 도서, 생활용품 등 150여점의 물품을 기부받았다.

이 물품들은 1천원부터 10만원까지 다양한 가격으로 전시됐으며, 인기 높은 일부 품목은 경매를 통해 높은 가격에 판매되기도 했다.

평택도시공사 한 직원은 “유행이 지난 선글라스였는데 경매를 통해 생각보다 비싼 가격에 판매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아마도 불우이웃돕기라는 취지에 맞춰 비싸게 구매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평택도시공사는 이번 바자회 및 경매를 통한 판매 수익금과 물품을 21일 평택 북부장애인복지관에 전달했고, 평택도시공사에서 별도로 마련한 500만원의 기부금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 설 명절을 앞두고 우리 주변의 불우한 이웃을 돕는데 힘을 보탤 계획이다.

평택도시공사 김재수 사장은 “지역 내 불우한 이웃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길 바라는 마음으로 임·직원들이 뜻을 모아 바자회를 개최하게 됐습니다. 앞으로도 평택도시공사는 공기업의 사회적 책무인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 임동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