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법무부에서 절차에 따라 인사했다" '檢 학살' 일축
靑 "법무부에서 절차에 따라 인사했다" '檢 학살' 일축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1.23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23일 이날 단행된 검찰 중간간부(차·부장급) 인사를 두고 한편에서 청와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인사들이 모두 교체됐다며 '학살'이라는 평이 나오고 있다는 지적에 "법무부에서 절차에 따라 인사했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인사에 따른) 배경도 법무부에서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청권은 법무부장관에게 있고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또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앞두고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인사 대상자들에게 전화로 인사 검증을 하면서 "'이석기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일부 질문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있다는 데에는 "일부 언론에서 이를 전화 면접이라고 언급하는데 사실과 다르다. (그저 인사 대상자 면면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필수적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사 검증은 후보자의 공직 적합성을 검증하기 위해 재산과 병역, 부동산 등 후보자 개인과 관련된 공적자료와 더불어 언론보도 내용과 주요 담당 업무 등 관련 정책사안에 대해 본인에게 확인을 거친다. 통상적 검증 과정"이라며 "모든 부처와 공공기관 공직자, 공직후보자 검증에 일괄적으로 적용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그러면서 "구체적 질문사항들이 보도에 나오는데 내부적으로 확인한 결과, 이석기 사건과 관련해 문의한 사실은 발견하지 못했다. 특정 사건을 들어 이념 성향을 물었다고 하는 건 맞지 않다"며 "공직후보자 대상 인사검증 절차를 왜곡하고 공정성을 훼손하려는 억측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은 지난해 말 만들어진 검찰개혁안에 따라 이번에 처음으로 검사장급 이상에서 부장검사급까지 인사검증을 확대해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또한 청와대의 인사 검증 절차 자체에 대해선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법무부는 이날 고검검사급 검사 257명, 일반검사 502명 등 검사 759명에 대한 인사를 다음달 3일자로 단행했다.

이는 지난 13일자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 이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2차 검찰 인사다. 당시 인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들이 좌천된 것으로 분석돼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수족을 다 잘랐다'는 평이 나왔던 가운데 이번에도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및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사들이 교체돼 일각에선 '2차 학살'이라는 평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