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시장 변동성 커질 수 있어…필요시 안정조치"
손병두 "금융시장 변동성 커질 수 있어…필요시 안정조치"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1.28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민정혜 기자 =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이 국내외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열린 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리스크 확산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와 경제 영향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국내 금융시장은 당분간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손 부위원장은 "과도하게 우려할 필요는 없지만 시장 불안이 확대되면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신속하게 시장안정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우한폐렴으로 관광 분야 등 일부 업종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관련 기업의 애로사항을 모니터링해 필요하면 금융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금융시장은 미중 무역분쟁 1단계 합의와 중동 불안 완화로 1월 중순까지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우한폐렴이 퍼지며 이날 코스피는 -3.1% 급락했고 환율은 8.0원(+0.7%) 상승했다.

일본(-0.55%), 호주(-1.45%) 등 주요국 주가가 하락 중이고, 전날 미국(-1.57%)을 비롯한 영국(-2.29%), 독일(-2.74%), 프랑스(-2.68%) 등 유럽 주요국들의 주가도 큰 폭으로 떨어졌다.

금융위는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강화하고, 금융시장 변동성에 대비하기 위해 컨틴전시 플랜을 재점검한다. 또 시장의 불안심리를 악용한 허위사실 유포, 시세조종 등으로 인한 일반 투자자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시장 움직임을 집중 감시한다.

손 부위원장은 "바이러스에 대한 정부 대응이 강화되고, 확산세가 둔화되면서 금융시장이 정상화됐던 과거 사례에서 볼 수 있듯 우리 금융시장은 회복력을 갖추고 있다"며 "사상 최고 수준의 외환보유액과 순대외채권 등 양호한 대외건전성을 보유하고 있어 과도하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분명 우한폐렴은 국내외 경제와 금융시장의 불확실한 요소지만 이럴 때일수록 실제적인 영향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점검이 필요하다"며 "이번 사태도 과거의 극복 경험을 바탕으로 서두르지 않고 차분하고 신중하게 대응하면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