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0~31일 전세기 4편, 中 우한 체류 국민 700여명 이송"(종합2보)
정부 "30~31일 전세기 4편, 中 우한 체류 국민 700여명 이송"(종합2보)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1.28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민선희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700여명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 4대를 투입한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우한)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우리 국민보호를 위해 (정부는)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하여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전세기 2편이 이틀 동안 우한으로 가게 되며, 전세기에는 신속대응팀장으로 이태호 2차관을 비롯해 의사와 간호사 1~2명, 검역관, 외교부 직원 등이 탑승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태호 2차관은 "귀국을 희망하는 우한 체류 국민 숫자를 파악한 결과 700여명의 수요가 파악됐다"며 "30~31일 양일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가급적이면 30~31일 항공기 투입이 가능하도록 중국과 협조할 것"이라며 "중국과 각급 소통중이고 최대한 이 기간 중에 저희가 전세기 투입 가능하도록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700여명 숫자에 대해선 "어젯밤까지 (우한총영사관에서 교민들에게) 안내문을 뿌렸다"며 "영사관에서 700명 좀 모자란 숫자가 들어왔고 오늘 오전 다시 챙겼더니 700명을 좀 넘겼다"고 설명했다.

이 2차관은 전세기 투입 결정은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지역에 항공기 및 대중교통을 차단해 우리 국민들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고, 또 현지 의료기관들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 받기 어려운 점 등을 감안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정부 관계자는 전세기 투입 비용에 대해선 "정규 예산에 10억원이 책정돼 있다. 재외국민긴급지원용으로 임차료 형식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탑승객들은 성인의 경우, 30만원, 만2∼11세 소아는 22만5000원, 만2세 미만 동반 유아는 3만원을 외교부 계좌로 송금하게 된다고 전했다.

 

 

 

 

 

 

 


정부는 우한 교민들이 한국으로 들어오는 공항에 대해선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승객들이 게이트 통해 들어오는 데 철저히 분리된 시설을 갖춘 공항에서 검역과 입국심사하는 공항을 활용할 계획"이라고만 설명했다.

이 2차관은 또 "귀국 국민들은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철저한 검역을 거칠 예정"이며 "(귀국 후) 일정 기간 정부에서 마련할 임시 생활시설에 머물면서 보호를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임시 생활 시설로는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귀국 국민들이) 바이러스 증상은 없으나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러 있는 동안에 외부와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며 "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 전파되거나 또 확산되지 않도록 보건복지부 및 행안부 등 관계 부처가 긴밀한 협조를 통해서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 관계자는 "일반 국민 입장에서 우한에서 대거 국민들이 오면 시설에 있더라도 불안해할 것 아니겠느냐하는 생각이 있어서 그런 조건 갖춘 시설을 찾는 과정에 있다"며 "기본적으로 공무원 교육시설이 적합하지 않겠느냐 하는 생각을 기본적으로 갖고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700여명이 입국 뒤 남게 되는 한국 국민 숫자에 대해선 "(이번에) 대부분 (우한에) 있는 분들은 들어오는 걸로 이해하는데 남는 가족이 몇분인지는 아직 파악해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2차관은 또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민관이 협력하여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며 "정부 차원의 추가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의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지원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중국 국민에 대한 우리 국민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희망하며, 이번 보건위기에 함께 대처함으로써 한중 우호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