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개혁 완수' 추미애, 윤석열에 화해 제스처…총선까지 휴전?
'檢개혁 완수' 추미애, 윤석열에 화해 제스처…총선까지 휴전?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2.07 0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6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법무·검찰 개혁을 위해 협조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달하며 사실상 화해의 제스처를 보냈다.

취임 직후 줄곧 검찰과 정면충돌하는 모습을 드러낸 추 장관이 검찰개혁 법안 후속조치를 앞두고 외관상 더이상 확전을 자제하려는 조치로 보인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35분부터 약 35분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8층 접견실에서 윤 총장과 회동했다. 이 자리에는 법무부 조남관 검찰국장과 심우정 기획조정실장, 대검 구본선 차장검사와 이정수 기획조정부장이 배석했다.

회동에선 검찰 인사나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사건 공소장 비공개 논란, 검사 동일체원칙 등에 대한 언급은 일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예상보다 늦은 시간까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추 장관은 회동 뒤 법무부 참모진과 서울고검 내 법무부 대변인실 '의정관' 개소식에 참석해 "어디 마을에 갔으면 인사하며 들어오는 게 예의라, 잠깐 (윤 총장에게) 들러 환담을 나누고 왔다"며 "이 공간을 잘 마련하게 도와줘서 감사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권력기관 개혁을 앞두고 법무·검찰 사이 협조할 일이 아주 많다"며 "대통령도 각별히 국가수사 총 역량을 유지하는 원칙에서 기관 간 개혁을 협조하라는 당부말씀을 전하며 서로 소통해나가자, 오늘 개소식은 소통하는 의미로 아주 중요하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도) 공감을 해줬다"고 덧붙였다.

이는 그동안 추 장관이 윤 총장과 충돌하며 쏟아낸 말들과 사뭇 다른 분위기다.

추 장관은 지난달 8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가 총장 의견 수렴과정을 생략한 '총장 패싱' 인사였다는 비판에 "제가 (검찰청법 34조를) 위반한 것이 아니라 인사에 대한 의견을 내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검찰총장이 저의 명을 거역한 것"이라며 윤 총장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같은 달 20일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법처리 방향을 두고 양석조 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이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에게 공개 항의한 것을 '추태'라고 규정,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사흘 뒤인 23일 조국 일가비리 의혹에 연루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를 두고 '날치기'라며 수사 지휘부에 대한 감찰을 예고했고, 전날(5일)엔 청와대 선거개입 사건 공소장 비공개 결정을 하며 "개인의 명예와 사생활을 침해하는 잘못된 관행은 반드시 시정돼야 한다"고 했다.

인사와 조직개편에 이어 감찰 카드까지 꺼내들며 강한 통제권을 휘둘러 온 추 장관이 이제는 검찰개혁 법안 후속조치에 무게 추를 옮기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청와대 선거개입 잔여수사로 갈등의 불씨는 여전하다. 검찰은 추가수사는 '비공개를 원칙으로 오는 4·15 총선 이후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 나머지 주요 피의자들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총선 전후로 검찰이 여권 후보를 겨냥한 비리 수사에 나선다면 다시 추 장관과 윤 총장이 충돌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선거 후 표 차이가 작아 접전을 벌인 지역에서 검찰 수사로 결과가 뒤집힌다면 그 후폭풍은 더 거셀 것으로 보인다.

대검은 오는 10일 전국 18개청 지검장과 59개청 공공수사 담당 부장들을 모아 선거범죄 대처방안을 논의한다. 작년 7월 취임사에서 '권력기관의 정치·선거개입이 공정경쟁 질서를 무너뜨리는 범죄'라는 소신을 밝힌 윤 총장은 지난 3일 상반기 검사 전입식에서도 "선거법을 집행하는 검찰로서는 수사 역량을 집중해서 선거사범 처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