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지윤, 급성 패혈증으로 18일 사망…향년 36세
배우 문지윤, 급성 패혈증으로 18일 사망…향년 36세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3.19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문지윤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36세.

문지윤 소속사 가족이엔티 측은 "문지윤이 급성 패혈증으로 18일 오후 8시56분께 세상을 떠났다"고 19일 알렸다.

빈소는 서울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조문은 19일 오전 11시부터 할 수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유가족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상심이 큰 가운데서도 조문객들의 안전을 크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984년생으로 올해 36세인 문지윤은 지난 2002년 MBC드라마 '로망스'로 데뷔한 19년차 배우다. 드라마와 영화를 오고 가며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드라마 '쾌걸춘향' '메이퀸' '송곳' 역도요정 김복주' '마음의 소리' '황금정원', 영화 '돌려차기' '나의 PS파트너' '불한당' 등에 , '치즈 인 더 트랩'에서 '상철선배' 역할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발인은 오는 20일 낮 12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