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시장, 코로나19 극복 급여 30% 기부
정장선 시장, 코로나19 극복 급여 30% 기부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3.24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이 코로나19 대응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평택시
정장선 평택시장이 코로나19 대응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평택시

정장선 평택시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무원 급여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정 시장은 "이 달부터 4개월간 월 급여액의 30%를 기부해 코로나 19극복에 사용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으로 지역 상인, 자영업자 등 많은 시민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힘든 시민들과 고통을 함께 나누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내에서도 많은 분들이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해 많은 성금과 물품을 전달해 주고 계신다”며 “기부해 주시는 단체 및 시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시장이 기부한 월급은 경기도 사회복지 공동모금회 평택행복나눔본부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쓰여질 계획이다.

 한편, 앞서 지난 19일에는 평택시 공직자 1820여명이 2061만원의 성금을 기부한 바 있다. /임동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