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현충일 추념식에 천안함·연평도 유족 빠져…정부 대북 굴종"
주호영 "현충일 추념식에 천안함·연평도 유족 빠져…정부 대북 굴종"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6.06 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정부가 당초 현충일 추념식에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의 유족을 참석 명단에 넣지 않았다가 5일 초청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대북 굴종이 우리 국민을 너무나 참담하게 만들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을 애써 무시해 왔다"며 이렇게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국가보훈처가 내일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희생자 유족을 초청하지 않았다"며 "지적이 있자 유족 일부를 초청하겠다고 부랴부랴 입장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해 서해수호의 날, 대통령은 대구에서 열리는 지역행사를 핑계로 기념식에 불참했다"며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가장 최근 북한과의 무력 충돌로 사망한 국군장병 추모행사를 기피한 사실은 어떤 이유로도 설명되기 어려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통일부가 지난달 22일 '5·24 조치'의 실효성이 없어졌다고 밝힌 것을 언급하며 "5·24 조치는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이명박 전 정부와 국제사회의 정당한 대응이었다"면서 "무슨 사정이 변했다고 일방적으로 대한민국과 국제사회의 제재를 해제하는 것이냐"고 직격했다.

주 원내대표는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 전단(삐라) 살포를 비판한 이후 정부가 "대북 삐라는 백해무익"이라며 단호한 대응 방침을 밝힌 데 대해서는 "북한 당국이 우리 대통령을 향해 '삶은 소대가리' '못본 채 부추기는 놈'이라고 욕설을 퍼부어도 눈만 꿈뻑이던 사람들"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아울러 "북한 당국을 향해 정부가 한번이라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적이 있느냐"며 "이런 정부의 이중적 태도와 굴욕적 자세 때문에 많은 국민이 불안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보훈처는 6일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당초 초청 명단에서 빠져 있던 연평도·천안함 사건 유족과 생존자 대표 7명을 초청한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초청 인원을 축소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제외됐던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