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코로나19' 유행 축소 틀려…밀접접촉이 가장 큰 요소"
"여름철 '코로나19' 유행 축소 틀려…밀접접촉이 가장 큰 요소"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6.2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 = 방역당국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여름철에 감소할 것이란 그 간 일부 예측과 관련해 '기온'이 아닌 '밀접접촉'이 유행의 중요 요소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무증상자나 경증인 확진자는 발견도 어렵기 때문에 결국 국민 개인의 방역수칙 준수가 절실하다는 게 당국의 호소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2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가을이나 겨울이 되면 기온이 내려가 바이러스가 활동력을 갖고 밀폐환경에서 노출되지만 여름철엔 유행이 줄 것이란 예측이 맞지 않았다"며 "결국 사람 간 밀접접촉이 계속 일어나는 한 유행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어 "현재 수도권과 충청권의 유행을 차단하지 못하면 가을철까지 가지 않아도 더 큰 유행이 가까운 시일 내 발생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있다"며 "최대한의 방역조치를 통해 유행 속도를 줄여나갈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국내 '코로나19' 유행 양상은 국민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달렸다는 설명이다. 현재 방역당국이 취하고 있는 확진자 확인 대상은 유증상자나 접촉자이기 때문에 무증상자나 경증 확진자까지 걸러내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정 본부장은 "당국이 열심히 유증상자 검사와 접촉자 조사, 격리 등을 추진하고 있지만 무증상자나 경증 감염자로 인한 모든 전파를 차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결국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개인방역 강화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사람 간 접촉, 모임, 행사를 최소화해 전파를 차단하는 것도 현재로써 가장 중요한 수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