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경지 12개시·군 "대북전단 즉각 중지…北 대화의 장 복귀해야"
접경지 12개시·군 "대북전단 즉각 중지…北 대화의 장 복귀해야"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6.23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군이 DMZ 일대에 비어 있던 일부 민경초소에 경계병력을 투입하는 정황이 포착된 18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초소에서 경계를 서는 북한군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2020.6.18/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의 12개 접경지역협의회 자문위원들은 "남과 북이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가동에 나서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파주 임진각 평화의 종 앞에서 이러한 내용의 '접경지역 주민 안전과 군사긴장 해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 발표에 참가한 이들은 인천 강화군·옹진군, 경기 고양시·파주시·김포시·포천시·연천군, 강원 철원군·화천군· 양구군·인제군·고성군 등 총 12개 지역협의회 소속 자문위원들이다.

이들은 대북 전단(삐라) 살포 행위에 대해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은 커녕 남북 적개심만 강화시키고 있으며 코로나 극복을 위한 국제협력과 재해 공동대응을 심각히 위협하는 반(反) 인간안보 행위"라면서 "남북 정상이 합의한 4·27 판문점선언을 위반하는 적대행위인 대북전단 살포 등의 행위를 전면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를 향해 "현행법의 테두리 내에서 대북 전단 살포를 막기 위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면서 "아울러 대북전단 살포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법적 조치를 마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에게는 "4·27 판문점선언과 9·19 남북군사합의를 위반하는 일체의 추가 행동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북한은 대남삐라 살포와 비무장지대(DMZ) 북한군대 진주 등 한반도 평화를 역진시키는 조치 대신 현 위기상황 타개를 위한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속히 복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북한은 대남 적대 정책을 펼치며, 대남 압박 수위를 올리고 있다. 북한은 지난 9일 남북 통신연락선을 일방적으로 끊은 후,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데 이어 접경지역에서 대남 전단을 살포하겠다는 의지를 연일 피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