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김정은 나선 '군사행동 보류'에 기대감…"조금 더 지켜보자"
청, 김정은 나선 '군사행동 보류'에 기대감…"조금 더 지켜보자"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6.2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군 총참모부의 대남 군사행동 계획의 이행을 보류한 데 대해 청와대는 반응을 자제하면서도 북한의 기류 변화에 일부 기대감을 갖는 분위기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대남 군사행동을 아예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보류한 것이기 때문에 조심스럽다"면서도 "긍정적 신호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전날 열린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 예비회의에 참석해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탈북단체의 대북 전단(삐라) 살포를 문제 삼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 이후 9일 남북 연락 채널 전면 차단, 16일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하는 등 대남 공세 수위를 높였다.

또 대남 전단 1200만장과 풍선 3000개를 준비하고 주민들을 동원해 접경지 일대에서 이를 살포하겠다고 압박하는 한편 비무장지대(DMZ) 일대 대남 확성기를 다시 설치한 정황까지 나타났다.

김 제1부부장이 전면에서 대남 강경행보를 이끌어온 가운데 그동안 보이지 않던 김 위원장이 나타나 군사계획 보류를 지시하면서 기류가 변화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지난 4일 김 제1부부장 담화 이후 전날까지 대남 비난 목소리를 담아왔던 노동신문도 이날은 적대적 메시지를 싣지 않았다.

특히 그간 적대적 조치 전면에 서온 김 제1부부장이 아닌 김 위원장이 나섰다는 점에서 일종의 '분기점'이 되는 게 아니냐는 기대도 청와대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최근 북한의 대남공세에도 문 대통령이 대화로 문제를 풀어가자는 메시지를 일관되게 유지한 점이 김 위원장의 보류 지시를 이끌어낸 것 아니냐는 평가도 있다.

문 대통령은 북측의 대남공세가 한창이던 지난 15일 6·15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은 남과 북 모두가 충실히 이행해야 하는 엄숙한 약속"이라며 "남과 북이 직면한 불편하고 어려운 문제들은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기를 바란다"라고 대화를 제의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북측에 특사로 보내 대화를 시도한 점도 북측의 공개로 알려졌다.

김 제1부부장이 지난 17일 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 메시지를 신랄하게 비난했을 당시 청와대는 "사리분별을 못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면서도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이 유효하다는 점은 재확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인내심을 갖고 대화에 임하되 원칙에서 벗어나면 안 된다'는 일관된 메시지가 북측에 전달되지 않았을까 싶다"면서 "조금 더 지켜보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