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내일부터 3단계 준하는 조치…일상 유지하려면 강력한 실천 필요"
박능후 "내일부터 3단계 준하는 조치…일상 유지하려면 강력한 실천 필요"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8.2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8.2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수도권 지역에 강화된 거리두기 조치와 관련 국민들에게 양해를 구하면서 "코로나로 우리의 일상이 멈추지 않도록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국민 여러분의 강력한 실천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박 1차장은 29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엄중한 위기 속에 맞이하는 주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오는 30일 0시부터 수도권에 사실상 2.5단계에 해당하는 거리두기 강화조치를 실시한다.

이로인해 음식점에서 오후 9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가능하고, 학원들의 대면수업도 금지된다.

박 1차장은 "내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는 3단계에 준하는 조치들이 추가적으로 시행된다. 방역수칙을 꾸준히 준수해주셨던 카페·음식점·학원 등을 운영하시는 분들께서 많이 당황스럽고 걱정이 많으시리라 생각된다"며 "하지만 지금 시행하는 방역강화 조치가 더 큰 사회·경제적 희생을 줄이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임을 이해해 주시고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1차장은 "주말에 교회 등 종교모임은 비대면으로 참여해달라. 대면으로 만나는 종교모임이 일상으로의 복귀를 방해하고 방역부담을 가중시킨다는 점을 기억해달라"며 "생필품 구매, 필수진료 등 꼭 필요한 일 외에는 외출하지 마시고 집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또 "8·15 서울 도심 집회에 참석하셨던 분들은 당장 검사를 받아 주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방역당국이 추적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망설임으로 검사가 늦어진다면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감염될 수 있다. 지금이라도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달라"고 강조했다.

박 1차장은 "진단과 치료 과정에서 방역요원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폭언, 폭행 등 불미스러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희생하고 있는 분들에 대한 이러한 비상식적인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장의 방역요원과 의료진을 존중해달라"고 덧붙였다.

박 1차장은 "많은 국민들께서 집콕챌린지, 거실캠핑 등 창의적인 방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참여하고 계신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방역당국과 의료진에게 큰 힘이 되고,이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는가장 큰 자원이자 원동력"이라고 재차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