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 전광훈, 여유롭게 서울의료원 떠났지만 경찰은 긴장
코로나 치료 전광훈, 여유롭게 서울의료원 떠났지만 경찰은 긴장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9.02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입원 치료를 받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2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퇴원하고 있다. 전 목사는 이날 오전 11시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2020.9.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이밝음 기자 =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 입원한 지 약 보름 만에 퇴원했다.

2일 오전 8시쯤 전 목사는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퇴원해 사랑제일교회 쪽으로 향했다.

전 목사는 방역마스크를 쓰고 병원에 입원할 때와 같은 파란색 양복을 입은 채 서울의료원에서 나와 관계자 차량을 타고 병원을 나섰다. 전 목사는 차에 타기 전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에게 여유롭게 웃으며 인사했다.

전 목사는 병실과 이어지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와 차에 탑승했다. 현장에서 별 다른 발언은 없었다.

앞서 전 목사는 지난달 17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돼 병상에서 치료를 받았다.

여유로운 모습으로 퇴원하는 전 목사와는 달리 현장에 나와있던 의료원 관계자들과 경찰 경력은 긴장된 모습으로 대기했다.

전 목사 측은 이날 오전 11시쯤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입장문을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