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화웨이 '끝장 제재' 개시... 삼성전자·SK하이닉스 반도체 못 산다
美, 화웨이 '끝장 제재' 개시... 삼성전자·SK하이닉스 반도체 못 산다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9.15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미국 정부의 제재안이 발효됨에 따라 중국의 대표적인 IT기업 화웨이(HUAWEI)는 15일부터 반도체를 공급받지 못한다. 긴급하게 쌓아 놓은 부품 재고가 떨어지고 미국 상무부가 공급업체에 허가를 내주지 않을 경우 이르면 연말부터 화웨이는 통신장비와 스마트폰, TV 등의 생산을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0시(미 동부시간)부터 미국의 소프트웨어나 장비를 사용해 생산한 물품을 화웨이에 납품하고자 하는 업체는 미국 당국의 특별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에 따라 대만의 파운드리 TSMC나 팹리스 미디어텍, 중국의 SMIC, 일본의 소니, 미국의 마이크론을 비롯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의 한국 기업도 이날부터 미국 정부의 사전 허가 없이 화웨이와 거래할 수 없게 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딜라이트룸. 2020.9.15/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