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민간도시개발 문제와 개선방안 포럼 오는 22일 열려
평택시 민간도시개발 문제와 개선방안 포럼 오는 22일 열려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09.18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에서 추진 중인 택지개발 사업 등 각종 민간도시개발사업에서 발생하고 있는 문제점을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제안하는 토론의 장이 열린다.

평택시는 언론과 함께하는 ‘평택시 민간도시개발 현안문제와 개선방안’ 포럼이 오는 22일 오전 10시부터 평택대학교 제2피어선빌딩 2층 소강당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 기자단이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최소인원으로 방역수칙을 완료하고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토론회 좌장은 정숭환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 부장, 기조 발제는 박상훈·윤해정 평택대 교수와 김재균 도의원이 맡았다.

토론자로는 권현미 시의원과 엄대룡 도로교통공단 과장이 나선다.

기조 발제에 나선 박상훈·윤해정 평택대 교수는 ‘평택 도시개발사업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이란 주제로 평택시 도시개발 추진 실적과 사례 등을 전국과 LH의 사례 등을 비교 분석하고 민간참여 활성화를 통해 민간부문의 자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김재균 도의원은 법률적인 도시개발사업을 살펴보고 문제점과 개선점을 서로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개발에 따른 갈등 해소 방안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낸다.

토론자인 권현미 의원은 ‘도시개발사업의 논리와 접근’이란 주제로 순기능적 측면과 역기능적 측면으로 나눠 설명하고 접근 방법도 제시할 예정이다.

엄대룡 과장은 평택시 현재 상황을 분석하고 설명하고 평택 지제역 이슈에 대한 원인과 함께 개선 방향도 제시한다. 주제발표 후에는 열띤 토론이 예정돼 있다.

포럼을 주최한 평택시와 후원을 맡은 평택시의회도 이번 포럼에서 현재 갈등을 빚고 있는 평택시 민간도시개발사업의 문제점을 분석해 대안 등 해법 찾기를 희망하고 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각종 도시개발이 진행되는 이 시기에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도시개발을 위한 평택시, 사업자, 전문가, 시민 간 협치의 틀이 만들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홍선의 의장은 “현재 지제·세교지구, 가재지구, 화양지구 등 다양한 민간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나 조합원 간 갈등으로 사업이 지연되는 등 여러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번 포럼에서 평택시 민간도시개발사업의 문제점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을 통해 합리적인 개선방안이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시에서 추진 중인 공영개발은 통복·만호지구 등 4개 지구와 지제·세교, 화양지구 등 13개 지구의 민간도시개발이 진행되고 있으며, 구룡·수촌지구는 검토 중이다./ 임병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