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2년 만에 여의도 시대 개막…오늘 새 당사에 새 이름 단다
국민의힘, 2년 만에 여의도 시대 개막…오늘 새 당사에 새 이름 단다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0.0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새 당색과 로고(국민의힘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국민의힘이 2년만에 여의도 시대를 연다.

국민의힘은 5일 오전 새 당사에 새 이름과 로고를 새기는 현판식을 개최한다. 이는 지난 7월 여의도 남중빌딩을 당사로 매입한 지 3개월여 만이다.

국민의힘은 자유한국당 시절 2017년 대통령선거와 다음해 지방선거의 잇단 패배로 재정 압박이 심해지자 2018년 국회 앞 당사를 매각해 영등포에 위치한 현재 당사로 이전한 바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선동 사무총장, 김은혜 대변인 등 주요 당직자들이 참여하는 이날 현판식에서는 원내지도부의 인사말과 당사 이전 경과에 대한 보고 등이 이뤄질 전망이다.

현판식이 끝난 뒤 비대위원들은 당사에서 열리는 첫 비대위회의에도 참석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정강·정책부터 당명과 로고까지 새롭게 바꾼 우리 당이 드디어 새 터전에 둥지를 트는 날"이라며 "훨씬 효율적인 업무 처리와 효과적인 선거 준비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