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美 대선 이후 대처할 한반도 TF 구성…트럼프 쾌유 기원"
이낙연 "美 대선 이후 대처할 한반도 TF 구성…트럼프 쾌유 기원"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0.0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2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준성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미국 대선 이후 한미관계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에 면밀하게 대처하기 위해 당내 가칭 '한반도 TF(태스크포스, 전담조직)'를 구성해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 대통령선거가 한 달 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반도TF'는 당내 관련 상임위원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되며 단장은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맡는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선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번 주 시작할 국정감사에 대해선 "야당의 몹시 거센 공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터무니없는 공세는 차단하고 근거 없는 왜곡은 정정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현안에 대해선 "코로나19에 갇힌 올해 추석은 예년과 같을 수 없다. 어제 텔레그램에 추석 연휴에 파악한 민심을 올려달라고 당 소속 의원에게 물었다"며 "이를 취합해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공수처 설치와 공정경제3법, 이해충돌방지법 처리를 늦출 수 없는 시기가 다가왔다"며 "여야가 아니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필요한 길이다. 지혜와 용기를 내야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다주택 보유와 비위 등 조사를 민주당판 공수처인 윤리감찰단에 요청한 바 있다"며 "최기상 단장은 조사 계획을 보고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국민과 당원 누구나 윤리감찰단이 조사할 내용을 신고할 수 있게 당내 청렴신고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했으면 한다"며 "당내 설치된 젠더폭력상담센터 활동도 본격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