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복귀' 손흥민, 맨유 상대로 2골1도움…토트넘, 6-1 완승(종합)
'부상 복귀' 손흥민, 맨유 상대로 2골1도움…토트넘, 6-1 완승(종합)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0.0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햄스트링 부상에서 복귀한 토트넘의 손흥민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상대로 2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서 결승골을 비롯해 2골 1도움을 기록, 6-1 완승을 견인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모든 대회를 통틀어 7경기 연속 무패(6승1무)를 기록했다. 리그에서는 2승1무1패(승점7)로 5위를 마크했다. 맨유는 1승2패(승점3)가 되며 16위에 머물렀다.

지난달 27일 뉴캐슬과의 EPL 2라운드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던 손흥민은 약 1주일 휴식을 취한 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 후반 28분 교체되기 전까지 2골1도움 맹활약을 펼쳤다.

출발은 맨유가 좋았다. 맨유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나온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페널티킥 골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그러나 맨유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4분 맨유의 해리 매과이어가 헤딩으로 골키퍼에게 패스한 공이 짧았고 이때 에릭 라멜라가 쇄도하면서 혼전 상황이 됐다. 이를 탕귀 은돔벨레가 놓치지 않고 슈팅,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1로 다시 팽팽해졌을 때 손흥민이 나섰다. 손흥민은 전반 7분 해리 케인의 도움을 받아 득점에 성공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케인이 신속히 앞으로 찔러준 공을 잡은 손흥민은 빠른 드리블 돌파로 수비수 2명을 제치고 침착하게 마무리, 역전에 성공했다.

이 득점은 손흥민 커리어에 있어 맨유전 첫 골이었다. 앞서 손흥민은 맨유를 상대로 총 10경기를 치렀지만 1도움을 올리는데 그쳤다.

손흥민은 전반 30분 케인의 추가골을 도우며 올 시즌 리그 첫 번째이자 시즌 3호 어시스트까지 기록했다.

그리고 7분 뒤 손흥민은 골문으로 쇄도, 세르주 오리에의 낮은 크로스를 방향만 살짝 바꾸는 슈팅으로 자신의 두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달 20일 사우스햄튼전 4골에 이어 이날 2골을 추가한 손흥민은 리그 6호골로 득점 부문에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공동 선두에 올랐다. 또한 올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7골3도움을 기록, 올 시즌 6경기 출전 만에 10개의 공격포인트를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더불어 이날 2골로 손흥민은 프로 데뷔 후 정규리그 100호골을 달성했다. 2010-11시즌 함부르크(독일)에서 프로에 데뷔한 손흥민은 분데스리가에서 5시즌 동안 135경기에서 41골을 넣었다. 이어 EPL 164경기에서 59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맹활약으로 승리를 사실상 확정지은 토트넘은 후반에도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6분 오리에가 팀의 5번째 골을 넣었고, 후반 34분에는 케인의 페널티킥 골까지 나오며 5골 차 완승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