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청년위원장 "다 내 잘못, 아쉬움과 섭섭함 뒤로하고 정치 그만둔다"
野 청년위원장 "다 내 잘못, 아쉬움과 섭섭함 뒤로하고 정치 그만둔다"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0.0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결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위원장은 온라인 홍보물 논란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며 5일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박결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위원장이 5일 "저로 인해 큰 분노와 실망을 느끼신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오늘부로 모든 정치적 활동을 그만두려 한다"고 정치를 떠나 다른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중앙청년위가 추석 연휴를 맞아 만든 온라인 홍보물에 '하나님의 통치가 임하는 나라' 등 일부 부적절한 표현이 문제가 됐고 이로 인해 관련자들이 당으로부터 '면직처분'이라는 중징계를 받자 이에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정계퇴장을 선언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중청위와 관련된 모든 일 역시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부터 시작됐다"며 "저의 잘못된 판단들로 인해 언론에 노출되어 인신공격을 받고 생업에도 지장을 받으며 자신들의 커리어에 씻을수 없는 큰 피해를 입게 된 청년 동지들에게 죄송한 마음과 함께 무거운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저 하나의 실수로 큰 피해를 입은 당원분들 그리고 당을 지지해주시는 모든 지지자들께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더이상 그 누구에게도 피해를 드려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하게 돼 오늘부로 모든 직책과 당적을 내려놓고 스스로 성장하기 위한 다른 길을 걸어가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많은 아쉬움과 많은 섭섭함이 드는 것이 사실이지만 모든 정치적 활동을 그만두겠다"라는 뜻을 거듭 밝힌 뒤 "이제 한 사람의 국민으로서 사회인으로서 그 역할을 다해나가겠으며 이만 물러가겠다"고 인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