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화학상 '유전자 가위' 샤르팡티에·다우드나 공동수상(상보)
노벨 화학상 '유전자 가위' 샤르팡티에·다우드나 공동수상(상보)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0.08 0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노벨 화학상 수상자 에마누엘 샤르팡티에, 제니퍼 다우드나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0년 노벨 화학상은 유전자 편집 방식을 연구한 여성 학자 2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크리스퍼 캐스나인(CRISPR/Cas9) 유전자 가위를 발견한 에마뉘엘 샤르팡티에와 제니퍼 다우드나를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두 학자들이 발견한 유전자 가위를 통해 동식물과 미생물의 DNA를 정밀하게 편집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 기술은 생명과학에 혁명적인 영향을 미쳤고, 새로운 암 치료에 기여하고 있으며 유전병 치료의 꿈을 실현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