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옵티머스' 정·관계 로비 의혹…국감 '뇌관' 급부상
'라임·옵티머스' 정·관계 로비 의혹…국감 '뇌관' 급부상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0.09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모습. 2020.9.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유새슬 기자 = 펀드 환매 중단으로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손해를 입힌 '라임자산운용'과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여권 핵심 인사들에게 로비했다는 정황이 나오면서 국정감사의 최대 이슈로 부상할 조짐이다.

국민의힘 등 야당은 철저한 검찰수사를 촉구하면서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고, 청와대 등 여권은 이른바 '로비 정황 문건'에 대해 진위여부가 중요하다며 선을 긋고 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9일 구두논평을 통해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건이 점입가경"이라며 "이번 사건은 사기나 다름없는 대형 금융 사건이자 권력형 비리인 만큼 정부는 한 점의 의혹도 없도록 투명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정감사를 진실규명 창구로 최대한 활용할 것이란 관측이다.

현재까지 드러난 '이상' 정황은 크게 세 가지다. 하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에 대한 수사보고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는 의혹이다.

다음은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가 회사 이사로 재직했던 윤 모 변호사를 통해 청와대 관계자 5명, 국회의원 5명, 민주당 인사 3명을 포함해 기재부와 국토부, 국세청 및 재계, 언론계 고위 인사에게 로비했다는 정황이다.

마지막으로 김봉현 전 라임자산운용사 전 대표가 지난 8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이강세 전 대표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000만원을 건넸다고 증언한 부분이다.

이같은 정황 또는 의혹을 최소한으로나마 규명할 수 있는 국회 상임위로 법제사법위원회, 정무위원회, 운영위원회 등이 꼽힌다.

먼저 법사위는 오는 19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옵티머스 수사 담당기관인 서울중앙지검과 라임 수사 담당기관인 서울남부지검 등을 상대로 국정감사를 벌인다.

야당은 서울중앙지검장과 남부지검장을 상대로 관련 수사 내용을 윤 총장에게 제대로 보고했는지와 로비 정황이 담긴 자료를 누락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대검찰청 국감에서는 사흘 전 확보한 자료와 기관장들의 답변을 토대로 윤 총장에게 확인 작업이 들어갈 것이란 예상이다.

청와대 비서실을 피감기관으로 둔 국회 운영위는 오는 29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국정감사에 나선다. 강 전 수석이 청와대를 떠났지만 관련 내용을 묻기 위해 야당에서는 그를 증인으로 요청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실 확인'이 우선이라는 민주당과 증인 채택을 두고 승강이가 벌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외에 금융감독원을 피감기관으로 둔 국회 정무위에서도 관련 의혹과 정황에 대한 질의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정무위에는 국민의힘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별위원회(사모펀드 특위) 위원장인 유의동 의원이 있다.

유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정관계 로비 의혹이 담긴) 옵티머스 내부 문건의 사실 여부를 확정하기는 조심스럽지만, 회사 관계자가 작성한 내부 문건이기에 신빙성이 매우 높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당장 검찰을 비롯한 수사기관에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고, 검찰은 누구의 눈치도 보지 말고 법과 정의에 입각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맞서 여권은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며 신중한 기조로 대응하고 있다. 로비 대상으로 거론되는 인사들이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만큼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명확하게 규명되는 것을 지켜봐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해당 의혹을 받고 있는 한 의원은 "임기 4년 동안 김 전 회장과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했고, 강 전 수석은 "김 전 회장을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와 관련,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이야기미술관'에서 열린 '킹세종-더그레이트' 출판기념회 후 기자들과 만나 여권 핵심 인사 연루 의혹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법대로 철저히 수사되기를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