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공무원 피격 사망, 납득 안가는 해경 수사
[기자의 눈]공무원 피격 사망, 납득 안가는 해경 수사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0.1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오른쪽),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10.8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북한군 피격에 의해 숨진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이씨(47)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는 해경이 최근 의혹 보도에 대한 해명자료를 잇달아 내면서 적극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국감에서 '수사중이라 밝힐 수 없다', '말할 수 없다'는 말을 반복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그러나 숱한 의혹에 국민이 고개를 끄덕이며 납득할 수 있을 만한 해경의 해명자료는 보기 힘들다.

해경은 먼저 지난달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씨가 북한군 피격에 의해 사망한 사건을 두고 '유감스럽다'고 말한 뒤에야 수색 규모를 최대 3배까지 늘렸다는 지적에 대해선 25일 북측 통지문에서 '부유물을 소각했다'는 내용을 확인해, 이씨 표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판단한 조치라고 해명했다.

해경은 또 '공무원 이씨 슬리퍼 아닌 운동화를 신었다'는 의혹에 대해선 해명자료를 통해 이씨가 근무 중 운동화를 신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히면서도, 이씨가 운동화를 벗은 뒤 슬리퍼로 갈아 신었다는 증거 제시 없이 슬리퍼가 이씨의 것임을 증언하는 선원들의 진술만을 토대로 그가 '슬리퍼를 벗어 놓고 자진 월북을 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8일 오전 국감에서 '슬리퍼가 이씨의 것이냐'는 질문에 "수사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밝혔으나, 의원들이 오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가 7일 오후 해경에 통보된 사실을 지적하자 그 부분에 대해선 인정하면서도 "결과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국감에서는 수사를 진두지휘한 윤성현 수사정보국장도 있었지만 그 역시 입을 다물었다.

해경은 '표류 실험, 모형 추적 실패와 정부 발표 발맞추기 위한 사건 조작'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이씨의 실종추정 시간인 9월 21일 오전 2시와 바람 방향이 유사한 26일 오후 7시 2분쯤 모형을 투하해 실험을 한 결과 소연평도 중심으로 반시계 방향으로 조류가 흐르는 결과와 함께 해수 유동예측시스템 평균 이동경로와 유사하다는 결론이 났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바다누리 해양정보 서비스를 확인한 결과 21일 오전 2시부터 3시까지 조류는 남동쪽(북에서 남으로)으로 초당 평균 140cm/s의 유속으로 흘렀고, 누가 끌고 가지 않고선 38km를 이동할 수 없다"는 주장을 했다.

또 해당 지역에서 어업을 하고 있는 연평도 주민들 역시 "북으로 물건이 떠내려오는 것은 봤어도, 위로 올라가는 것은 보지 못했다"고 말하는 등 해경의 주장과 엇갈리는 진술을 하고 있다.

해경은 '이씨가 조류를 거스르며 38km를 넘은 거리를 어떻게 이동했느냐'는 지적에는 이씨가 수영을 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구명조끼를 입고 부유물에 의지한 상태에서 헤엄을 치면 북으로 갈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그러나 국민들 대부분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해경 발표에 의구심을 나타내고 있다.

때문에 일각에선 해경 수사가 '국방부 자료를 토대로 미리 결론을 내린 다음 보강수사를 통해 짜맞추기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 '해경 수사가 늪에 빠진 것이 아니냐'는 등의 지적이 일고 있다.

이씨의 수사는 국방부가 발표한 결론대로가 아니라 해경 스스로가 진실에 최대한 접근해 국민의 의혹을 풀어준다는 자세로 하는 것이 옳다. 그리고 월북이든 아니든 그 이전에 그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한 인간으로서 북한의 무자비한 총살에 희생된 사람이란 점을 해경이 잊지 말아야 한다.

이제 해경은 정치적 입장을 떠나 눈치 보지 말고 국민의 시각에서 납득할 수 있는 수사결과를 내놓아야 할 때다.